작년 7월에 국내샵을 통해 예약한 메즈코 페니와이즈를 6월 4일에 받았어요.

 

 

11개월 만에 받았으니 예약 후 제일 오래 기다린 제품이군요. 메즈코의 자체 발매연기도 있었고 코로나 사태도 있었지만 제조사에서 2월에 발매한 제품을 6월에 보내줬으니 좀 너무했어요.

 

어쨌든 개봉~

 

기다림의 갈증을 남의 리뷰로 달랬는데 막상 받아 보니 실물이 더 좋군요.

 

드디어 네카의 악세서리 세트와 조우
6인치와 7인치의 스케일 차이가 있지만 잘 어울리는군요.

 

 

중간에 취소하고 직구할까도 생각했어요. 근데 예약가가 착해서 발매 후 가격이 떨어졌음에도 몇천원 차이가 안 나더군요. 그리고 딱히 빨리 받아야하는 이유도 없고;;

그나저나 제가 예약한 건 어쩜 그리 정확하게 내려가는지 ㅋ 잘 나온것 같은데...

 

암튼 마펙스보다 메즈코 페니와이즈를 선택한게 잘 한것 같네요.

 

 

'Talk about Figure > 따끈따끈 득템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2020년 8월 결산  (0) 2020.10.26
덜컥 지른 노스페라투  (0) 2020.07.27
드디어 왔구나!  (0) 2020.06.07
메즈코 토이즈 공홈 직구  (0) 2020.04.23
2019년 하반기 결산 3  (0) 2019.12.31
2019년 하반기 결산 2  (0) 2019.12.31
Posted by imagedusk

댓글을 달아 주세요


블로그 이미지
오래 묻어 두었던 장난감들을 다시 꺼내어 요리조리 살펴보고 추억합니다. :-)
imagedusk
Yesterday24
Today18
Total208,048

달력

 « |  » 2020.12
    1 2 3 4 5
6 7 8 9 10 11 12
13 14 15 16 17 18 19
20 21 22 23 24 25 26
27 28 29 30 31    

최근에 받은 트랙백

글 보관함